아트투어 - 진정한 예술투어를 느껴보세요!!!
아이디 기억
아이디찾기 | 패스워드찾기
회원가입
공지사항&이벤트
FAQ
Q&A
자유게시판
여행후기
여행지사진갤러리
아트투어 사진자료
나라별 사진자료
문화관광부
한국미술협회
국립현대미술관
여행의 추억 이곳에 영원히 남겨보세요....
이벤트기간 추첨을 통한 기념품도 받으실수 있습니다.
작가와 화가가 함께 가는 新실크로드] 화가의 눈으로 본 둔황
작성자 아트투어 조회수 1419 작성일 2013-07-09 13:14:15 첨부파일

작가와 화가가 함께 가는 新실크로드] 화가의 눈으로 본 둔황

해골만을 이정표 삼아 동서로 오가던 사람들
사막의 도량 막고굴서 안녕을 빌고 빌었을터
시공을 거슬러 거슬러 나도 그들이 되어본다


고비사막은 ‘비워진’ 풍경이었다. 노을이 붉었고 대지는 모래 먼지로 황량했다. 혜초가 지나간 길이었다. 열 몇시간을 밤새 달려온 기차는 둔황역에 멈추었다. 쏟아져 내리는 중국인들 사이로 박상우 선생과 나는 한보따리씩 이고 지고 떠밀려 내렸다.



한여름이었던 시안과 란저우 날씨가 둔황역에 내리면서 머쓱해졌다. 차가운 모래바람이 얼굴을 후비고 지나갔다. 전날 차창에 얼굴을 박고 뜬눈으로 밤을 지샌 몽롱함이 일순 어디론가 사라졌다. 1300년 전 이 모래바람에 혜초는 달 밝은 밤에 쓴 편지를 고향 계림으로 날려 보냈다.

나는 17호 막고굴에 오래 머물렀다. 천년 넘게 왕오천축국전이 있었던 곳이다. 막고굴은 명사산 기슭 절벽에 파놓은 수백기의 석굴사원이다. 오직 죽은 사람들의 해골만을 이정표 삼아 서쪽으로 가는 사람, 동쪽으로 오는 사람들은 막고굴에서 자신의 안녕을 빌고 빌었다. 나는 톈산산맥 남로를 따라 투르판과 쿠차를 넘어 카슈가르까지 갈 것이다. 시공을 넘어 나도 그들이 되어 본다.

막고굴에서 나오니 한 아이가 울고 있었다. 한족인가 장족인가? 위구르족일지도 모른다. 한낮 인간의 모습은 뒤죽박죽이다. 실크로드의 중간 기착지 둔황 막고굴 앞에서 한 아이가 바람 속에 울고 있었다. 아이의 젊은 엄마는 어디로 간 것일까. 바람 부는 쪽으로 고개를 돌렸다.


화가 이인

▲1959년 서울 출생, 동국대학교 미술학과 졸업. ▲15회 개인전과 국내외 단체전을 통해 강건한 조형으로 인간 내면을 풍경 형상화. 국립현대미술관, 제주현대미술관, 외교통상부, 통영시 등에 작품 소장.

 
댓/글/달/기 | 본 게시물과 맞지 않거나 약관, 법률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 될 수도 있습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안코드입력 (8968)

김달진 미술연구소
캠핑카유로투어

회사소개 | 찾아오시는 길 | 공지사항 | 고객센터 | 여행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Contact Us | 사이트맵
상호 : (주)아트앤트래블 주소: 서울시 중구 명동2길 34 KT명동사옥 9층
대표이사 : 유봉열 사업자 등록번호 : 677-88-00375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유봉열
TEL : 02-723-8453~4 FAX : 02.723-8451